[두피 관리] 머리는 얼마나 자주 감아야 할까?

조회수 212

머리를 감으면 머리가 많이 빠져서 머리를 잘 감지 않는다는 경우를 봤다. 그러나, 머리 감을 때 빠지는 머리는 어차피 빠질 머리였기 때문에 머리를 감지 않는다고 해서 머리가 빠지지 않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예를 들어 며칠 만에 머리를 감으면, 그 며칠 동안 빠졌어야 할 머리가 한꺼번에 빠지는 것 뿐이라는 것이다. 그러니 머리를 감을 때 머리가 빠진다는 이유로 머리를 감지 않을 필요는 없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갑자기 궁금한 점이 생겼다. 머리는 얼마나 자주 감아야 할까?



지성 두피인 경우



피지 분비가 과할 경우에는 머리를 감지 않으면, 피지와 노폐물이 섞여 모공을 막아 염증이 생길 수 있으니 매일 머리를 감는 것이 좋다고 한다. 



건성 두피인 경우



매일 머리를 감으면 두피가 더 건조해져 따갑게 느껴질 수 있으니 건조함의 정도에 따라 머리 감는 정도를 정하면 좋다고 한다. 2~3번에 한 번 정도면 적당할 수 있다고 하나, 물론 사람에 따라 다를 수 있다.


출처 : 머리는 얼마에 한번씩 감는 것이 좋을까요?



머리는 언제 감는 게 더 좋을까?



보통 밤에 감는 게 더 좋다고 한다. 외출하는 동안 각종 먼지, 노폐물, 피지, 땀 등이 뒤엉켜 두피와 모발에 붙어 있기 때문에, 이를 제대로 제거해주는 게 좋다고 한다. 다만, 너무 과도하게 머리를 감는 것은 두피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올바른 방법으로 샴푸를 해야 한다.


출처 : 아침에 머리 감기 vs 밤에 머리 감기



올바로 머리 감는 방법은?



샴푸는 일반적으로 500원 동전 크기 만큼 손에 덜어준 후에, 손에서 거품을 충분히 낸 다음 손가락으로 두피를 마사지하듯이 바른다. 약 2~3분 정도 마사지를 한 후에 너무 뜨겁지도 너무 차갑지도 않은 적당한 미지근한 물로 머리를 충분히 씻어내어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한다.


또한 린스나 트리트먼트를 사용할 때에는 두피에 닿지 않게 주의하는 게 좋다고 한다. 린스나 트리트먼트에는 실리콘 성분이 들어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모발엔 윤기를 부여해주지만, 두피 모공은 막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출처 : 올바른 머리 감기, 미지근한 물 쓰고 샴푸 양은…



노푸(No Shampoo) 과연 두피 건강에 도움이 될까?



몇 년 전에 ‘노푸’가 화제가 되었던 적이 있다. 샴푸에 들어 있는 화학성분이 두피 건강에 좋지 않다고 주장하며 물로만 머리를 감는 것이다. 이에 대한 후기가 많이 올라오기도 했고, 이를 시도해보는 사람들도 꽤 있었다. 사람들의 후기에 의하면 노푸로 효과를 봤다는 사람도 있긴 하지만, 또 다른 많은 사람들은 노푸가 두피 건강에 도움을 주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히려 모공에 피지와 노폐물이 쌓여 모낭에 염증을 일으키며 두피 건강을 악화시킬 수도 있다는 것이다.

특히 자신의 두피 건강 상태나 모발 상태를 고려하지 않고 시도할 경우에는 두피 건강을 망칠 수도 있으니, 무엇이든 시도하기 전에는 반드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나의 모발 상태나 두피 타입이나 건강 상태를 잘 모르겠다면 어떻게 두피를 관리해야 할지 모르겠다면, 전문의를 찾아 올바른 두피 건강 관리법을 알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이다. 두피 건강이 걱정이 된다면, 더욱 건강하게 관리를 하고 싶다면, 나에게 맞는 두피 건강 관리법을 찾도록 하자.